메리트카지노 그리움이 생기는 것

메리트카지노

반도체 세정기술 빼내 이직…前연구소장 등 2명 입건|(수원=연합뉴스) 최해민 기자 = 경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9일 근무하던 회사의 핵심기술을 빼내 경쟁사로 메리트카지노 이직한 혐의(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)로 P사 전직 연구소장 이모(56)씨와 연구원 최모(39)를 불구속입건했다.또 이들을 영입해 동종업계 메리트카지노에 진출한 D사(코스닥 상장사) 법인도 불구속입건했다.이씨 등은 지난 2011년 3월 반도체 세정장비를 제조하는 P사

  • 메리트카지노
  • 에서 퇴직하면서 핵심기술인 ‘플라즈마 세정기술’을 USB에 옮겨 담아 유출한 뒤 고액 연봉을 받고 경쟁업체인 D사에 이직한 혐의를 받고 있다.플라즈마 세정기술은 초고온에서 전자와 이온으로 분리된 기체상태(플라즈마)를 반도체 등 전자기기에 쏘아 표면 메리트카지노에 붙은 이물질의 분자 구조를 변형시켜 메리트카지노 세정하는 기술이다.특히 P사가 50억원을 들여 개발한 기술은 세정 효율성이 높아 삼성반도체와 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에서도 P사의 세정장비를 납품받아왔다.창립멤버로 10년간 P사에 근무해 온 이씨는 2011년 회사 대표가 새로운 연구소장을 외부에서 데려와 소장자리에서 메리트카지노밀려나자 불만을 품고 최씨와 함께 퇴사했다.P사에 전기공급 장치를 납품해 온 D사는 당시 반도체 세정장비 제조업계로 사업을 확장하면서 이씨 등을 영입했다.입지가 좁아진 P사가 이씨 등을 경찰에 신고하려 한다는 얘기가 돌자 최씨는 P사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을 불러 술접대를 한 뒤 회사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아내 P사의 내부 동향을 살핀 것으로 조사됐다.또한 최씨는 퇴사 후에도 이 메일계정을 이용해 P사 기술을 지속적으로 빼내왔다.경찰 관계자는 “이씨 등은 퇴사할 때 가지고 나온 메리트카지노 기술로 다른 회사를 차리려 했지만 실패했다”며 “그러던 중 D사 제의를 받아 경쟁업체로 진출했다”고 설명했다.goals@yna.co

    메리트카지노

    .kr[이 시각 많이 본 기사]☞EU, 시리아 무기금수 3개월 연장☞<‘의족 스프린터’ 여자친구 장례식 내일 엄수>☞<훈풍 부는 서울아파트시장…바닥쳤나>☞손흥민 에이전트 “유럽 다수 구단의 이적제안 받았다”☞中企 10곳중 2곳 “연내 한계상황 도달”
    메리트카지노
    7 툃 쟞톛?킕 점?(?仁)래 렀봞. 주원헌 메리트카지노이 놀라서 급히 그에게 물었다.

    답글 남기기

   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